급식비 안 냈으면 밥 먹지 마라!

23,185,800원 기부
100% 18년 04월 08일 종료


점심 시간, 길게 줄을 선 학생들

서울 'S' 여고, 삑- 삑- 급식비를 낸 학생들을 체크하는 급식 체크 바코드 단말기에 아이들이 카드를 찍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울린 요란한 경고음 소리. '급식 신청 안함'.
"내꺼 이상하네... 왜이러지?" 부끄러워 급히 자리를 피한 아이.



"급식비 안 냈으면 밥 먹지 마라!"

서울 'C' 고교, 교감선생님의 목소리가 복도를 가득 매웁니다. "급식비 안 냈으면 밥 먹지 마. 너 같은 애들 때문에 전체 아이들이 피해보는거야!" 



불과 몇 년 전 이야기입니다

70년대 이야기가 아닌 불과 몇 년 전의 이야기입니다. 2018년 현재 대부분의 지방자치단체 초중고에서 무상급식을 진행. 다행이 학생들이 급식비 걱정없이 점심식사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놓치고 있는 사실이 있습니다

학원비 부담과 좋지 않은 집안 학습 환경. 부족한 보충수업과 학교 독서실 사용을 위해 선택한 야간자율학습. 야간자율학습을 하는 저소득층가정 학생들에겐 여전히 부담되는 석식비. 



새미의 말할 수 없는 고민

기초생활수급자로 할머니, 동생과 함께 사는 고등학생 새미(가명). 최근 큰 고민이 있습니다. 점심은 무상급식이 되어 걱정이 없어졌지만 고등학생이 되면서 공부를 위해 야간자율학습을 해야하는 상황. 하지만 뻔한 살림살이, 할머니에게 차마 석식비를 말할 수 없었습니다. 
"나 다이어트 하려고 석식 안먹어." 친구들에겐 아무렇지 않은 듯 웃으며 배고픔을 참습니다.



아이들이 당당히 밥을 먹을 수 있도록

그래서 고등학교 석식비를 못내는 아이들을 위해 사회복지법인 네트워크가 나섰습니다. 모두가 행복으로 가득한 세상을 위해 노력하는 네트워크. 친구들과 당당히 함께 밥을 먹고, 마음 놓고 공부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가 저소득층 가정 청소년들에게 석식비를 선물하려 합니다. 여러분의 공유, 좋아요로 아이들에게 따뜻한 한 끼를 선물해주세요.



이 캠페인 목표 기간이 달성되면?

목표기간동안 여러분의 공유, 좋아요로 모인 기부금만큼, 사회복지법인 네트워크에서 저소득층 고등학교 학생들의 석식 지원비로 기부합니다. 





1,871,583명에게 확산중

공유로 기부하신 분들의
Facebook 친구를 합한 수입니다.

기부내역 (5,333)

    더보기
    공유하면 1,000원 기부!
    친구들의 좋아요 200원씩 기부!
    23,185,800
    0원 목표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