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터 구독 신청하고 1000p 받아가세요!

할인도 받고, 독거어르신께 기부도 하는 착한소비

By 쉐어앤케어
후원종료
201,000원 판매
20% 1,000,000원 목표


밥이라도 먹고 사는게 어디에요



하루 14시간의 노동, 그 대가는...

 "그나마 오늘은 운이 좋아 이정도 주운거에요."
 오늘도 김점례(가명) 할머니의 집 앞엔 파지가 가득합니다. 하루 14시간의 노동, 그 대가는 고작 4~5,000원.




먼저 세상을 떠난 남편과 사업이 망해 연락이 끊긴 하나 뿐인 아들. 23년 전, 혼자가 된 할머니는 무엇이든지 해야 했습니다. 살림 나아질 때 까지만 하자 했던 파지 줍기는 어느새 수십 년. 




아침 7시 집을 나서, 파지를 줍다 무료 급식소에서 첫 식사. 다시 땅만 보며 도시를 헤매다 귀가하면 밤 10~11시. 그런 할머니를 기다리는 건 숨막힐 정도로 적막한 빈 집입니다.

"힘들어도 주변에서 많이 도와줘서 악착같이 살고 있어요."




하지만 고된 노동에 점점 망가지고 있는 건강. 혈압, 당뇨, 천식, 관절염, 대상포진, 인공관절 수술 등 병원이라도 꼬박 꼬박 가면 다행이지만, 노인 연금 30~40만원에 파지줍기로 번 돈으로는 너무 빠듯합니다.

"밥이라도 먹고 사는게 어디에요. 다행이지 다행."




오늘도 이른 아침부터 땅만 보며 파지를 수거하는 할머니.
점점 추워지는 올 겨울, 할머니의 건강이 걱정입니다.

독거노인 100만 시대. 노인 4명 중 1명은 독거노인(보건사회연구원, 2016). 최저생계비 미만인 독거노인비율 53.8%(보건사회연구원,2015). 독거노인의 이야기, 우리 주변의 이야기입니다. 





그래서 쉐어앤케어가 나섰습니다. 올 한 해를 마무리 하며, 그동안 쉐어앤케어를 아껴주신 분들께 감사의 의미로 쉐어앤케어 굿즈를 할인해 제공해드립니다.
 그리고 판매된 금액의 10%는 독거어르신들 난방비로 기부됩니다. 여러분의 착한소비로 독거어르신들께 따뜻한 겨울을 선물해주세요.
null

163,592명에게 확산중

공유 하신 분들의
Facebook 친구를 합한 수입니다.

기부내역 (10)

    더보기
    여러분의 착한 소비로
    기부하세요!
    기부 현황
    20,100
    201,000원 판매
    20
    공지사항